원문보기 PDF 박물관 바로가기

박물관소식

여름의 시작, 단오

국립민속박물관은 2019년 단오(6월 7일)를 맞아 ‘여름의 시작, 단오’ 세시 행사를 개최한다. 행사는 6월 7일(금)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박물관 전역에서 열리며 단오 세시 체험과 함께 특별공연 ‘단심줄 강강술래’를 선보인다.

세시 체험은 단오에 임금이 신하에게 내려주었던 ‘단오 부채’를 직접 만들어보는 체험과 잡귀를 물리치고 재액을 쫓아내는 ‘단오 부적’을 찍어볼 수 있으며 강한 향을 지닌 쑥을 베어 문에 달아 재앙을 막던 풍습에 따라 ‘쑥향낭’ 만들기 체험이 진행된다. 또한 수리취떡과 오미자차를 맛볼 수 있다.

모든 행사는 현장에서 무료로 참여가능하다. 단오를 맞아 국립민속박물관에서 무더운 여름을 잘 이겨낼 수 있었던 조상의 지혜를 배워보며 우리 세시의 의미와 즐거움을 느낄 수 있길 바란다.

주 제 행사일 행사명 운영시간 장소 비고
세시체험 6.7.(금) 창포물에
머리 감기 시연
10:00-10:30 오촌댁
일대
수리취떡·오미자차
나누기
11:00-12:00 박물관
앞마당
• 참가비 무료
• 현장참여
(선착순 300명)
쑥향낭
만들기
13:00-17:00 • 참가비 무료
• 현장참여
(선착순 300명)
단오부적
찍기
10:00-12:00
13:00-17:00
• 참가비 무료
• 현장참여
(별도 접수 없음)
단오부채
만들기
10:00-12:00
13:00-15:00
• 참가비 무료
• 현장참여
(선착순 200명)
공연 6.7.(금) 단심줄
강강술래
14:00-15:00 박물관
앞마당
• 무료 입장
• 현장참여
(별도 접수 없음)
더 알아보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등록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