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문보기 PDF 박물관 바로가기

이즈음에는 | 신축년

농경시대, 또 하나의 가족 ‘소’

2021년 신축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올해는 소띠 해입니다. 소는 십이지 가운데 두 번째 해당하며 우직하지만 온순하고 친근한 이미지를 가지고 있습니다. 새해가 되면 많은 사람들이 호랑이의 눈으로 소처럼 행동한다는 ‘호시우행虎視牛行’을 되새기며 소의 신중함과 끈기를 배우겠다는 다짐을 합니다. 소띠 해를 맞아, 농경시대에는 부지런한 일꾼으로 요즈음에는 훌륭한 먹거리를 제공해 주고 있는 고마운 우리 소에 대한 이야기를 하겠습니다.

소는 역사적으로 오래 전부터 인류와 함께해 왔습니다. 고구려시대 무덤인 안악3호 고분의 외양간벽화에 검정소, 누렁소, 얼룩소가 등장하고, 삼국사기에 소를 이용해 밭을 갈았다는 기록이 있는 것으로 봐서 삼국시대 이전부터 우리 곁에 있었던 걸로 보여 집니다. 따라서 우리 주변에는 소와 관련된 이야기들이 많습니다.

전래동화 ‘소가 된 게으름뱅이’ 이야기가 있습니다. 소의 탈을 쓰고 소가 된 게으름뱅이가 무를 먹고 다시 인간이 되었다는 이야기입니다. 게으른 사람에게 소를 통해 부지런함과 성실함을 일깨워주기 위한 동화입니다. 황희 정승의 ‘검정소 누렁소’ 이야기도 있습니다. 정승이 길을 가다가 밭을 가는 두 마리의 소를 보고 농부에게 어느 소가 일을 더 잘 하느냐고 묻자 농부는 소가 들을 수 없게 귓속말로 대답했다는 내용입니다. 아무리 미물이라도 기분 나쁘게 해서는 안 된다는 것입니다. 말 한마디, 행동 하나도 신중해야 한다는 교훈을 준 이야기입니다.

농경시대에 소는 농가의 재산목록 1호였습니다. 소의 보유여부가 빈부의 구별 기준이 되기도 했습니다. 소가 없는 농가는 빌려서 키워주고 송아지를 낳으면 어미소를 되돌려 주는 방식으로 소를 확보했습니다. ‘바늘도둑이 소도둑 된다’, ‘소 잃고(도둑맞고) 외양간 고친다’는 속담은 소가 그만큼 가치가 높다는 것을 비유합니다. ‘빈 집에 소 들어 간다’라는 말은 큰 행운이 갑자기 생기는, 시쳇말로 ‘대박’을 의미합니다. 우리나라 최초의 가축보험도 소였을 정도로 소는 보배였습니다. 또한 씨름대회에서 우승상품으로 황소를 증정할 만큼 소는 경제적, 심리적 가치가 으뜸이었습니다.

겨울철 농한기에는 소의 살을 찌우고 힘을 기르는 등 농사철을 대비했습니다. 소에게는 일 년 중 가장 편하고, 대접받는 시기였죠. 농부는 가끔씩 소를 외양간에서 데리고 나와 양지바른 곳에 매어놓고 긁게로 털을 고르기도 하고 벌레를 잡기도 했습니다. 또 따뜻한 물로 목욕을 시키기도 하고 뿔을 다듬기도 했습니다. 추운 겨울에는 소가 춥지 않도록 등에 덕석을 덮어주고 외양간 바닥에는 짚을 깔아 주기도 합니다. 이렇듯 농부들의 소 보살핌은 세심하고 따뜻했습니다. 그 중에서도 정월 상축일 ‘소의 날’에는 최고의 대접을 해 주었습니다. 이날은 소에게 어떤 일도 시키지 않았으며 소죽에 콩이나 싸라기, 호박, 고구마 등 소가 좋아하는 식재료들을 넣어 소를 즐겁게 했습니다. 소에게는 1년에 한번 먹어 볼 수 있는 별미였고, 특식인 셈이었죠. 소를 배불리 먹인 후에는 근육질 소를 만들기 위해 돌이나 무거운 물건을 끌고 골목길을 돌아다니며 근육을 키웠습니다. 일종의 동계훈련이었습니다. 이때 열심히 훈련한 소의 뒷목을 만져보면 단단한 근육이 손에 잡힙니다. 식스팩보다 더 멋진 원팩이 만들어진 것이었죠.

농사철 소는 농부의 노동력을 덜어주는 큰 일꾼이었습니다. 돌 많고 경사진 척박한 땅도 소는 거뜬히 해냈습니다. 이런 땅에는 두 마리의 소가 끄는 겨리쟁기가 딱이었습니다. 두 마리 소의 힘이 필요했던 거죠. 자동차로 말하면 사륜구동이었습니다. 이런 기술을 개발한 농부들의 지혜가 놀랍습니다. 소로 논과 밭을 갈 때에는 주변의 농작물을 뜯어 먹지 못하게 소 입에 부리망을 씌우기도 했습니다. 농사일은 소에게도 고되고 힘든 일이었습니다. 그 중에서도 쟁기질, 써레질, 번지질이 가장 힘들었습니다. 무논을 휘젓고 다녀야 했으니까요. 이런 일을 하고 난 후 소를 살펴보면 눈 밑에 눈물자국이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소가 너무 힘들어서 울었던 것입니다. 이럴 때 농부는 소를 쉬게 하고 영양보충을 해 줬습니다.

소를 이용한 쟁기질

송덕리 소달구지(개량)


소는 운송수단으로도 요긴하게 활용되었습니다. 소에 직접 짐을 실어 운반하거나 짐을 실을 도구를 설치해 운반하였습니다. 직접 싣는 경우는 우선 등위에 길마를 얹습니다. 이때 길마 안쪽에 짚이나 헝겊으로 두껍게 엮은 언치를 대어서 소등이 배기지 않도록 했습니다. 그리고나서 길마 위에 걸채를 얹습니다. 걸채는 새끼나 짚으로 만든 일종의 주머니로 수확한 벼나 보리 등을 주로 넣어 운반했습니다. 고구마나 감자, 두엄, 재처럼 부피가 작은 것을 운반할 때는 발채를 사용했습니다. 달구지를 길마에 연결해 소가 끌어 운반하기도 하는데, 이때는 더욱 많은 짐을 운반할 수 있었습니다. 소가 먼 길을 가야 할 때는 발을 보호하고 아프지 않게 하기 위해 신을 신기기도 했습니다.

소가 방아도 찧었다고 하면 조금 놀랄 것입니다. 벼와 보리의 껍질을 벗기는 도구인 연자방아는 주로 소를 이용했습니다. 소가 연자방아의 윗돌을 움직여 곡식을 빻은 것입니다. 이렇듯 소는 다양한 방식으로 농부의 일손을 도왔습니다.

서울 북한산에 있는 우이봉은 소의 귀를 닮았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입니다. 제주의 우도, 서울 우면산, 와우산도 모두 소와 관련된 이름들입니다. 건국대학교에는 황소동상이 있는데, 우직함과 끈기를 본받아 패기와 도전정신을 가진 학생이 되라는 의미입니다. 가난했던 시절 소를 팔아 대학교를 다녔다고 해서 대학을 상아탑에 빗대어 우골탑이라 부르기도 했습니다. 증권가에서 황소는 강세장을 의미하는데 황소가 뿔을 위로 치받는 모습이 주가상승을 연상해서 그렇습니다. 경북 상주시 상주박물관 옆에는 의우총義牛塚이라는 무덤이 있습니다. 소가 자신을 친절하게 보살피고 사랑을 주던 할머니가 돌아가시자, 할머니 묘소를 찾아가 눈물을 흘리고 빈소에서 조문하듯 머리를 조아렸다 해서 의로운 소로 부르게 된 것입니다. 사랑의 숭고함과 경로사상을 일깨워준 아름다운 이야기입니다. 호랑이가 주인을 위협하자 소가 호랑이를 물리치고 주인을 살렸다는 이야기는 여러 지역에서 민간설화로 전해 오고 있습니다. 울릉도의 부속섬 죽도에는 소가 살아서 들어가서 반드시 죽어서 나온다는 말이 있습니다. 송아지를 지고 들어가서 어미소가 되면 도살해서 배에 싣고 나온다고 해서 생긴 이야기입니다.

농경시대에 소와 인간이 어우러져 살다 보니 소와 관련된 속담도 많습니다. 서로에게 무관심한 사람들을 빗대어 ‘소 닭 보듯 한다’고 합니다. 실제로 마당에 소를 매어 놓아 보면 소와 닭은 각자 업무에 집중할 뿐 서로에겐 관심이 없습니다. 소의 귀에 대고 경을 읽어봤자 알아듣지 못한다는, 즉 아무 효과가 없다는 의미의 ‘쇠귀에 경읽기’도 있고, 뻔히 틀린 것을 알면서도 자기의 주장을 굽히지 않는 것을 ‘쇠코를 제 코라고 우긴다’고 합니다.

소를 소재로 한 노래, 시, 회화 등도 자못 있습니다. 국민동요 ‘얼룩송아지’의 가사는 박목월의 시입니다. ‘송아지 송아지 얼룩 송아지 엄마소도 얼룩소 엄마 닮았네’로 시작하는 이 동요는 소를 노래한 것입니다. 박목월은 ‘황소예찬’에서 ‘산을 옮길 힘을 가졌으나 어진 아기처럼 유순하고 어떤 어려움도 성실과 근면으로 이겨내는 그의 인내가 불의 앞에서는 불꽃으로 활활탄다’고 황소를 표현하고 있습니다. 이중섭은 대표작 ‘흰 소’로 이름을 날렸는데, 그래서인지 ‘소’ 그림 하면 이중섭 작가가 바로 연상됩니다. 정지용의 시 ‘향수’에서는 ‘얼룩배기 황소가 해설피 금빛 게으른 울음을 우는 곳’으로 고향을 묘사하고 있습니다. 역시 고향엔 소가 있어야 고향의 맛이 나는 법입니다. 조선시대 풍속화에는 소를 타고 지나가는 여인, 소를 탄 목동이 피리를 불며 지나가는 모습이 있고, 사진엽서에도 소 등에 사람을 태우고 밭가는 모습이 있습니다. 소타고 노는 풍습은 1970~80년대까지 농촌에서 볼 수 있었던 풍경이었습니다.

소의 코뚜레에 관련된 민속행위도 있습니다. 코뚜레는 소를 통제하기 위해 소의 코에 꿰는 장치입니다. 잘 휘어지지만 부러지지 않는 노간주나무로 주로 만들었는데, 이 코뚜레를 새해가 되면 각 가정마다 대문이나 방문 틀에 걸어두는 풍습이 있었습니다. 코뚜레가 액을 막아주고 재물과 복을 부른다고 믿었기 때문입니다. 소가 코뚜레에 꿰여 도망가지 못하듯, 복도 코뚜레가 꽉 잡아 줄 거라고 믿은 유감주술 행위였습니다. 소를 질병으로부터 막아 주기 위해 부적을 만들어 외양간에 붙여 두기도 했으며, 돌로 ‘소삼신’을 만들어 외양간 앞에 걸어 두기도 했습니다.

소 사육은 보통의 농가에서 나이가 적은 아이가 담당했습니다. 왜냐하면 소 돌보는 일에는 큰 힘이 필요 없기 때문입니다. 덩치가 큰 소가 조그마한 아이에게 복종하며 통제되는 것을 보면 신기하기도 합니다. 소를 키워본 사람은 소가 좋아하는 풀과 싫어하는 풀을 단번에 알아봅니다. 소 담당 아이는 소를 키우면서 함께 커 갑니다. 그러면서 함께 정도 듭니다. 소를 팔게 되면 아이들은 섭섭해 울기도 합니다. 겨울철에는 주로 소죽을 끓여서 소에게 줍니다. 소죽은 가마솥에 짚, 건초, 등겨 등을 넣어 장작불로 끓입니다. 소죽 가마솥은 그 집에서 가장 큰 솥이었습니다. 적당히 익으면 소죽 뒤지개로 섞어 골고루 익게 합니다. 끓인 소죽은 소죽바가지로 퍼서 구유에 넣어줍니다. 여름철에는 풀이 많은 숲에 방목을 합니다. 아이들은 워낭소리를 듣고 소의 위치를 압니다. 2009년 상영된 다큐멘터리 ‘워낭소리’가 큰 인기를 끌었습니다. 농부가 소와 소통하고 소를 대하는 따뜻한 마음이 공감을 주었기 때문이었습니다. 이처럼 농부들의 소에 대한 사랑은 극진합니다. 본인의 식사는 거를지언정 소를 굶기는 일은 없을 정도였습니다. 농부들은 소를 대할 때 자주 대화를 합니다. 이 때 소의 반응을 보면 눈을 껌뻑이고 고개를 흔드는 등 알아듣는 듯합니다. 소의 걸음걸이를 관찰해 보면 일하러 나갈 때는 완만한 동작이고 집으로 들어올 때는 걸음이 가볍고 빠릅니다. 소가 외모는 우둔해 보여도 눈치는 빠른 동물입니다. 해질녘 초원에서 소가 한가로이 풀을 뜯고 있는 모습은 너무나 평화적이고 서정적입니다. 자연과 소가 만들어낸 환상의 작품인 것이죠.

농경시대 소는 ‘생구’라 하여 한 식구로 대접했습니다. 이런 소가 농촌생활의 경험이 있는 세대들에겐 아련한 그리움과 추억의 대상으로 남아 있을 것입니다. 그렇지 않은 세대들에겐 그저 맛있는 한우고기를 제공해 주는 동물로만 기억될지도 모릅니다. 어쨌든 소는 5천년 동안 우리와 함께한 또 하나의 가족이었습니다. 일꾼으로, 정서적 동반자로 살다가 뿔에서 꼬리까지 온몸을 인간에게 주고 가는 고마운 소. 그래서 소는 하품밖에 버릴 것이 없다고 하나 봅니다.


글 | 김재균_농협 농업박물관 관장

더 알아보기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등록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