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제사

더운 날과 추운 날, 축제의 현장과 애도의 현장, 언제 어디에서든 국수는 우리 일상과 함께 해 왔다.

21세기 한국은 1인당 가장 많은 밀국수를 먹는 나라가 되었다. 국수는 언제 어떻게 우리 밥상으로 전파되었을까?

대한민국 헌법은 가정 문화의 변화와 사회적 성숙에 발맞춰 변화해왔다. 그 중요한 순간들을 되돌아본다.

1776년(영조 52년) 류이주가 세운 남도의 대표 고택, 전남 구례 운조루에서 만난 종가의 부엌 이야기.

고향 대신 여행을 선택하는 이들이 크게 늘었다. 명절 연휴 공항 최다 이용객 기록은 계속 경신되고 있다.

제사의 본질을 드러내는 사물인 제기祭器는 귀중한 그릇이었다. 올리는 정성을 다할 땐 의례용이고, 마치면 잔치용 식기로 변한다.

03045 서울특별시 종로구 삼청로 37    대표전화 02-3704-3114    팩스 02-3704-3113

발행인 윤성용    담당부서 섭외교육과  © 국립민속박물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