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양반

8월은 휴가의 계절. 우리 선조는 어떤 방법으로 혹서기 한철을 견뎠을까?

부산에서는 밀면을 먹고 강원도는 막국수로 유명하다. 대한민국의 그 지역에서 그 국수가 발달한 유래를 추적했다.

조선시대 명문가는 가계 계승과 함께 가학家學을 전승하고자 애썼다. 풍산김씨 허백당 김양진 문중의 가족이야기.

촛불로 밝히는 휴대용 등기구 초롱은 근대의 여명이 비출 때까지 이 땅의 밤길을 환하게 밝혔다.

곰보, 언청이, 문둥이 등 일그러지고 비뚤어진 가면극 속 양반탈에는 조선 후기 사회에 대한 민중의 비판 의식이 담겨 있다.

조선 시대의 북 큐레이터 ‘서쾌’

03045 서울특별시 종로구 삼청로 37    대표전화 02-3704-3114    팩스 02-3704-3113

발행인 윤성용    담당부서 섭외교육과  © 국립민속박물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