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선비

21세기 한국은 1인당 가장 많은 밀국수를 먹는 나라가 되었다. 국수는 언제 어떻게 우리 밥상으로 전파되었을까?

요즘은 「벚꽃 엔딩」으로 봄을 맞고 과거엔 화전을 먹으며 봄을 즐겼으니 봄을 대하는 마음은 예나 지금이 다르지 않다.

아무나 쉽게 산천 유람을 떠날 수 없었던 조선 시대의 해맞이 풍속도는 어땠을까?

붓이 우리 생활에서 떠나간 오늘날에도 여전히 붓과 함께 살아가는 캘리그래퍼 강병인의 붓에 대한 생각

손에서 바람을 만드는 기능으로 따지면 부채는 휴대용 선풍기를 이기지 못한다. 하지만 선풍기가 대체할 수 없는 부채의 역할은 꽤 많다.

단순하게 생긴 담뱃대. 자세히 보면 그 안에 기호품의 과거와 현재가 담겨 있다.

벼루를 수집하는 시인 이근배를 만났다.
벼루를 끔찍이 사랑하는 그는 벼루 수집을 통해 시상을 얻고 영감을 받는다.

조선 시대의 북 큐레이터 ‘서쾌’

03045 서울특별시 종로구 삼청로 37    대표전화 02-3704-3114    팩스 02-3704-3113

발행인 윤성용    담당부서 섭외교육과  © 국립민속박물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