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관

부자父子가 대를 이으며 자리를 지켜온 서울 사진관에서 가족사진의 변천사를 돌아보았다.

“어릴 때 할머니가 고물상을 하셨어요. 그런 점들이 지금의 취향에 많은 영향을 미...

  “시간과 겨루기에서 슬프지 않은 것은 없다” – 강운구 사진작가 &nbs...

03045 서울특별시 종로구 삼청로 37    대표전화 02-3704-3114    팩스 02-3704-3113

발행인 윤성용    담당부서 섭외교육과  © 국립민속박물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