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빈티지

부자父子가 대를 이으며 자리를 지켜온 서울 사진관에서 가족사진의 변천사를 돌아보았다.

빈티지 오디오를 수집하는 미술가 김희수는 자신만의 공간에 파묻혀 아름다운 오디오 디자인에 담뿍 취해 산다.

03045 서울특별시 종로구 삼청로 37    대표전화 02-3704-3114    팩스 02-3704-3113

발행인 윤성용    담당부서 섭외교육과  © 국립민속박물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