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부엌

키친 아일랜드, 사물 인터넷, 인덕션, 개인 맞춤형 디자인 등 지금 주방에서는 다양한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

1776년(영조 52년) 류이주가 세운 남도의 대표 고택, 전남 구례 운조루에서 만난 종가의 부엌 이야기.

요리로 일궈진 삶의 터전

가마솥 뚜껑을 젖히면 모락모락 피어오르는 하얀 김. 전통 부엌에서는 탐스러운 밥꽃이 피어났다.

‘주방의 시간’이 달라지고 있다. 단순히 “식”을 해결하던 공간이 쉼터이자 놀이터, 소통의 공간으로 진화하고 있다.

아시아 부엌 조사 중에 만난 삼국의 부뚜막 이야기.

‘부엌’에서 ‘시스템 키친’으로. 한국의 부엌은 지난 백 년간 어떻게 변화해왔을까?

촛불로 밝히는 휴대용 등기구 초롱은 근대의 여명이 비출 때까지 이 땅의 밤길을 환하게 밝혔다.

수집품으로 박물관까지 연 쇳대박물관 최홍규 관장. 그에게 수집은 인생을 바꾼 계기이자 새로운 영감과 꿈의 원천이다.

03045 서울특별시 종로구 삼청로 37    대표전화 02-3704-3114    팩스 02-3704-3113

발행인 윤성용    담당부서 섭외교육과  © 국립민속박물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