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바다

파도에 몸을 맡기며 사는 이들이 있다. 매 순간 다른 물결 앞에 인생을 배운다는 서퍼 김진수를 만났다.

어떤 계절의 바다도 따라올 수 없는 풍성함과 성숙함을 보여주는 가을 바다. 행복해지고 싶은 자, 가을 바다로 떠나라.

해녀에게 바다는 삶의 현장이자 죽음과 맞서는 공간이었다. 바다와 공존 공생해온 제주 해녀의 삶과 문화를 살펴본다.

어부에게 바다는 고맙고도 무서운 곳이었다. 어촌에서는 무사 항해와 풍어를 기원하는 무속의례가 발전했다.

삼면이 바다에 맞닿은 우리에겐 해산물이 익숙하다. 싱싱한 해조류부터 기름진 과메기까지 바다향 물씬한 우리 음식 열전.

버스커버스커의 ‘여수 밤바다’를 들으며 해안 산책로를 걸어보셨나요?

화제를 모으고 있는 한일 공동 특별전 「미역과 콘부-바다가 잇는 한일 일상」은 어떻게 준비되었으며 어떤 의미를 갖고 있을까?

해양 경제의 유서 깊은 흔적인 어시장은 인류 문명과 함께 해왔다. 어시장은 어떻게 형성되었고 그 현재진행형은 어떤 모습일까?

‘워라밸’ 시대, 한국인은 어떤 휴가를 즐기고 있을까? 한국관광공사 온라인홍보팀 김양길 팀장에게 물어보았다.

여름 연례행사로 생각하는 순간 휴가는 쉼이 아닌 의무가 된다. 휴가가 진정한 휴식이었던 어린 시절의 추억.

「호모 소금 사피엔스특별전」에는 세계 각국의 소금생산 도구가 전시되어 있다. 수십 년 손때 묻은 도구에는 태양과 바다와 노동의 기억이 저장되어 있다.

03045 서울특별시 종로구 삼청로 37    대표전화 02-3704-3114    팩스 02-3704-3113

발행인 윤성용    담당부서 섭외교육과  © 국립민속박물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