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명절

국립민속박물관은 2019년 단오를 맞아 단오 세시 행사와 특별공연을 개최한다.

대한민국 헌법은 가정 문화의 변화와 사회적 성숙에 발맞춰 변화해왔다. 그 중요한 순간들을 되돌아본다.

부자父子가 대를 이으며 자리를 지켜온 서울 사진관에서 가족사진의 변천사를 돌아보았다.

55년 동안 특히 명절이면 떡 뽑고 고춧가루 빻는 소리가 멈추지 않았던 문화방앗간의 과거와 현재 이야기를 들었다.

새해 첫 보름달이 뜨는 정월대보름. 조상들은 다양한 음식으로 연중 평온무사와 풍년을 빌었다.

오곡밥, 부럼, 볏가릿대 세우기, 줄다리기, 달맞이 등 정월대보름 풍속에는 간절히 풍년을 기원하는 마음이 담겨 있다.

고향 대신 여행을 선택하는 이들이 크게 늘었다. 명절 연휴 공항 최다 이용객 기록은 계속 경신되고 있다.

한때 대다수 한국인이 방문했으나 점점 사라지고 있는 목욕탕을 ‘민속’의 이름으로 기록해보았다.

여름이면 음악 페스티벌이 열린다. 젊은이들은 페스티벌에서 ‘헬조선’도 ‘이생망’도 ‘취업난’도 잊고 잠시 미친다.

[행사] 국립민속박물관 단오 세시행사 개최

03045 서울특별시 종로구 삼청로 37    대표전화 02-3704-3114    팩스 02-3704-3113

발행인 윤성용    담당부서 섭외교육과  © 국립민속박물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