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대나무

근심 없는 한 해를 비는 달집태우기 풍습은 거의 사라졌다. 하지만 풍요로운 새해를 바라는 마음은 한결같다.

두발을 가지런히 해 복식 갖추기의 출발을 도왔던 빗. 그 다양성과 섬세함은 오늘날보다 못하지 않았다.

손에서 바람을 만드는 기능으로 따지면 부채는 휴대용 선풍기를 이기지 못한다. 하지만 선풍기가 대체할 수 없는 부채의 역할은 꽤 많다.

우리 조상들이 비를 피하는 데 사용했던 갈모와 도롱이. 얼핏 초라하게 느껴지지만 자세히 보면 무척 실용적이고 자연친화적이다.

벼루를 수집하는 시인 이근배를 만났다.
벼루를 끔찍이 사랑하는 그는 벼루 수집을 통해 시상을 얻고 영감을 받는다.

03045 서울특별시 종로구 삼청로 37    대표전화 02-3704-3114    팩스 02-3704-3113

발행인 윤성용    담당부서 섭외교육과  © 국립민속박물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