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남해

해녀에게 바다는 삶의 현장이자 죽음과 맞서는 공간이었다. 바다와 공존 공생해온 제주 해녀의 삶과 문화를 살펴본다.

어부에게 바다는 고맙고도 무서운 곳이었다. 어촌에서는 무사 항해와 풍어를 기원하는 무속의례가 발전했다.

03045 서울특별시 종로구 삼청로 37    대표전화 02-3704-3114    팩스 02-3704-3113

발행인 윤성용    담당부서 섭외교육과  © 국립민속박물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