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P_Term Object ( [term_id] => 7341 [name] => 국수 [slug] => %ea%b5%ad%ec%88%98 [term_group] => 0 [term_taxonomy_id] => 7341 [taxonomy] => category [description] => 2019년 7월 키워드 [parent] => 0 [count] => 8 [filter] => raw [cat_ID] => 7341 [category_count] => 8 [category_description] => 2019년 7월 키워드 [cat_name] => 국수 [category_nicename] => %ea%b5%ad%ec%88%98 [category_parent] => 0 )

국수

2019년 7월 키워드

국수 문화가 발달한 한국, 중국, 일본. 세 나라 국수는 어떤 영향을 주고받으며 완성되어왔을까?

세상 모든 국수는 원료와 제조법으로 구분할 수 있다. 식재료와 제면 기술은 국수를 어떻게 변화시켜왔을까?

더운 날과 추운 날, 축제의 현장과 애도의 현장, 언제 어디에서든 국수는 우리 일상과 함께 해 왔다.

을밀대는 43년 동안 변함없는 맛을 지키고 있는 평양냉면의 명가다. 그 맛을 책임지고 있는 윤민정 주방장을 만났다.

부산에서는 밀면을 먹고 강원도는 막국수로 유명하다. 대한민국의 그 지역에서 그 국수가 발달한 유래를 추적했다.

21세기 한국은 1인당 가장 많은 밀국수를 먹는 나라가 되었다. 국수는 언제 어떻게 우리 밥상으로 전파되었을까?

전통식 국수틀, 현대식 국수 기계 등 국립민속박물관의 국수 관련 소장품을 통해 국수를 생각해본다.

소박한 국수 한 그릇이 기차 여행의 상징이던 때가 있었다. 대전역 플랫폼에서 먹던 가락국수 이야기다.

03045 서울특별시 종로구 삼청로 37    대표전화 02-3704-3114    팩스 02-3704-3113

발행인 윤성용    담당부서 섭외교육과  © 국립민속박물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