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의 소박하고 건강한 식문화는 산과 자연이 근간을 이루고 있다. 국립민속박물관에서는 봄내음 가득한 강원도의 식문화를 오감으로 온전히 느낄 수 있는 한식문화특별전 <봄놀이-산 꽃 밥>이 열리고 있다. 지난해 <여름나기-맛 멋 쉼>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리는 한식문화특별전으로, 2018년 평창올림픽을 300일 앞두고 개최되는 전시다. 이번 전시를 기획한 박여숙 전시감독을 만났다.

 
 

Q. 이번 전시에 대해 소개해 달라.

 

박여숙 전시감독이하 박여숙_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국립민속박물관과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이 공동 주관하는 한식문화특별전입니다. 국립민속박물관 기획전시실Ⅱ와 야외전시장 오촌댁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이번 전시는 평창동계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강원도의 자연 속에서 생겨난 식문화를 재조명하기 위해 기획되었는데요. 민속유물, 현대작품, 공예품, 음식 체험프로그램이 함께 어우러지는 융‧복합 전시를 통해 강원도의 건강한 식문화를 관객들에게 알리고 있습니다. 전시에 오시면 봄내음 가득한 강원도의 산과 자연의 정취를 듬뿍 느끼실 수 있습니다.

 

20170508_P_s01
20170508_P_s02
20170508_P_s03
20170508_P_s04
20170508_P_s05
 
 

Q. 전시는 어떻게 구성되어 있나.

 

박여숙_ 강원도 식문화의 근간을 이루는 산과 자연을 소재로 한 다채로운 작품들이 펼쳐져 있습니다. 1부 ‘산’에서는 겨울 산의 바람소리를 연상케 하는 구본창, 민병헌 작가의 사진작품을 통해 강원도 첩첩산중의 정서와 풍경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습니다. 2부 ‘꽃’ 공간은 철쭉, 감자꽃 등 강원도의 산과 들에서 피는 꽃들로 봄놀이를 선보입니다. 과거에는 고리버들이 봄놀이에 사용되었었는데요. 이로 만든 도시락과 찬합 등의 민속유물과 현대공예품을 함께 감상할 수 있습니다. 3부 ‘밥’을 주제로 한 공간에서는 강원도의 식문화를 다각도로 조명하고 있습니다. 오징어순대, 감자떡, 올챙이묵 등 담백한 강원도의 대표 음식과 이를 담는 공예품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Q. 강원도의 자연과 식문화의 특징은 무엇인가?

 

박여숙_ 강원도는 워낙 식재료들이 좋습니다. 소박하지만 그 자체로 무척 훌륭하지요. 현재 전 세계적으로 힐링과 자연주의에 관심이 높습니다. 강원도의 자연과 식문화는 시대적인 요구에 맞는 문화라고 할 수 있습니다. 앞으로 더욱 그 가치를 인정받게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20170508_P_01
야외전시장 오촌댁에 설치된 최정화 씨의 작품 ‘무우’
Q. 야외전시장 ‘오촌댁’에서는 어떤 작품을 만나볼 수 있나.

 

박여숙_ 이번 전시의 특이한 점은 실내전시와 야외전시가 함께 열린다는 것입니다. 야외전시장 ‘오촌댁’에서는 설치미술가 최정화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는데요. 앞마당에는 대형작품인 ‘무우’, 사랑대청에서는 ‘배추 피라미드’, 찬방에는 ‘연금술Alchemy’ 등의 작품이 전시되어 관람객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습니다. 특히 부엌에 설치된 ‘밥상탑’은 모든 사람의 무사와 안녕을 기원하는 작품입니다. 세계적인 축제의 장이 될 평창올림픽이 무사히 열리길 바라는 마음도 함께 담겨있습니다.

 
 

Q. 전시를 준비하면서 어려웠던 점은 없었나?

 

박여숙_ 2개월 정도의 짧은 기간 동안 전시를 준비하다보니 어려운 점이 있었습니다. 학술적인 것을 중시하다보니 작품 고증을 할 시간도 필요했고요. 일정이 바쁘게 돌아갔는데 국립민속박물관 큐레이터 분들에게 많이 배우고 도움을 받았습니다. 힘든 것보다는 협업하는 과정을 통해 좋은 전시를 할 수 있어서 기쁘게 생각합니다.

 
 

Q. 음식조리 과정을 인터랙티브 영상으로 구현한 미디어 테이블이 흥미로웠다.

 

박여숙_ 강원도 소반인 원반에 설치된 미디어테이블에서는 강원도의 대표 음식인 감자떡, 황태식해, 오징어순대를 만드는 과정을 인터랙티브 영상으로 체험할 수 있습니다. 감자떡을 반죽하는 것처럼 센서에 손을 올리고 움직이면 감자떡이 완성되는 모습을 볼 수 있는데요. 이러한 체험을 통해 강원도의 대표음식을 이해하고, 색다른 즐거움을 얻을 수 있을 것입니다.

 
 

Q. 다양한 전시품 중에서 꼭 추천하고 싶은 작품이 있다면?

 

박여숙_ 전시품 중에 ‘약탕기’가 있습니다. 강원도는 산이 많아 예로부터 좋은 약재들이 많이 생산되는 지역입니다. 약재는 강원도를 상징한다고 할 수도 있습니다. 이현배 씨의 옹기를 이용한 ‘약탕기’에 담긴 강원도의 자연을 떠올리며 작품을 감상하시면 좋을 듯합니다.

20170508_P_02

<봄놀이-산 꽃 밥> 전시를 기획한 박여숙 전시감독

 
 

Q. 매주 토요일마다 강원도 지역 명인과 수리취떡을 만드는 체험 프로그램도 진행되는 것으로 안다.

 

박여숙_ 이종국 요리연구가가 관람객들에게 보다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도록 진행하는 프로그램입니다. 수리취는 강원도에서 나는 가장 대표적인 나물로 맛과 향이 뛰어납니다. 직접 수리취떡을 만들고 시식하는 과정은 관람객들에게 특별한 추억이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Q. 평창올림픽이 얼마 남지 않았다. 이번 전시가 주는 의미는 무엇인가?

 

박여숙_ 2018년 평창올림픽이 300일 정도 남았습니다. 이제 올림픽은 단순히 운동을 겨루는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전 세계인들의 문화를 나누는 대회가 되었습니다. 이번 전시에서는 강원도의 식문화, 우리의 자랑스러운 자연과 문화를 전 세계에 보여준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습니다.

 
 

20170508_P_ss01
20170508_P_ss02
20170508_P_ss03
20170508_P_ss04
Q. 마지막으로 관람객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박여숙_ 이번 전시에서는 민속유물과 현대공예품이 함께 전시되고 있습니다. 융‧복합 전시를 통해 현재 어떻게 전통을 계승하고 있는지, 그 의미는 무엇인지, 앞으로 어떻게 발전해나갈 것인지를 확인하는 시간을 가지셨으면 합니다.

 

한식문화특별전 <봄놀이-산 꽃 밥>은 2017년 4월 15일부터 2017년 6월 20일까지 국립민속박물관 기획전시실Ⅱ과 야외전시장 오촌댁에서 열린다.

 
 

글_ 편집팀
http://bit.ly/2pov0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