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411_P_01

 
이 이야기의 주인공은 거울을 처음 본 시골에 사는 부부와 시어머니입니다.
아내는 남편이 한양에 일이 있어 가게 되자 빗을 사다달라고 합니다.
그런데 남편은 빗이 어떤 물건인지 도통 알 수가 없었습니다.
마침 밤하늘에는 반달이 떠있었습니다.
“여보, 저기 밤하늘에 떠 있는 달처럼 생긴 물건이에요.
밤하늘을 보고 비슷한 물건을 사오시면 되어요.”
“밤하늘의 달과 비슷한 물건이라… 알겠소.”
 
20170411_P_02
남편은 한양에서 며칠 동안 볼 일을 보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장터에 들립니다.
아내가 사오라던 빗을 사기 위해서였죠.
“어디보자… 달과 비슷한 물건을 사오라고 했지?
여보시오, 저 보름달과 같은 물건 하나 주시오.”
상인은 남편의 설명을 듣고 보름달처럼 둥그렇고 밝은 거울을 건넵니다.
 
20170411_P_03
집으로 돌아온 남편은 아내에게 거울을 건넵니다. 아내가 기뻐할 것을 기대하면서 말이죠.
그런데 거울을 받아본 아내는 화들짝 놀랍니다. 그 안에 웬 젊은 아낙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20170411_P_04
“아니, 여보! 빗을 사 오랬더니 웬 젊은 첩을 데리고 온 거예요? 아이고~ 아이고~”
아내는 남편이 한양에 다녀오더니 젊은 첩을 데리고 왔다며 난리가 납니다.
그 소란에 방안에 있던 시어머니가 놀라 나옵니다.
 
20170411_P_05
“무슨 일이기에 이 소란이냐. 아니 이게 뭐야?”
며느리에게 거울을 받아본 시어머니는 깜짝 놀랍니다.
웬 늙은 아낙이 거울 속에 비춰졌기 때문입니다.
“아니, 너는 이왕이면 젊은 첩을 데려올 것이지 다 늙은 첩을 데려왔니… 쯧쯧…”
 
거울을 처음 보고 자신인지도 모르는 가족들의 모습은 웃음을 자아냅니다.
참과 거짓에 혼동하는 어리석음과 그 어리석음에서 어떻게 벗어날 것인가를
고민하게 만드는 옛이야기였습니다.
 
 

글_ 편집팀
그림_ 윤마로
http://bit.ly/2oLmTM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