쥐구멍에 볕 든 날

2020 경자년 쥐띠해를 맞아 국립민속박물관은 특별전 및 학술강연회를 개최한다.

국립민속박물관은 2020년 경자년 쥐띠해를 맞이하여 2019년 12월 24일(화)부터 2020년 3월 1일(일)까지 기획전시실2에서 「쥐구멍에 볕 든 날」 특별전을 개최한다. 이번 특별전은 쥐에 관한 민속을 소개하며 쥐에 의한 피해에 대응하며 살아온 우리의 생활상을 다양한 방법으로 전시한다.

전시 개막일인 12월 24일(화) 오후 2시부터 국립민속박물관 대강당에서 「서생원 납신다」라는 제목으로 학술강연회를 개최한다. 이번 학술강연회에서는 쥐와 관련된 한국의 다양한 생활문화와 생태학적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김종대 중앙대학교 교수의 「쥐, 근면함과 예지력을 갖춘 동물」이라는 주제의 강연과 과학칼럼니스트 김재호의 「최초의 포유류 ‘쥐’ 먹이 대신 탐험을 즐기다」라는 강연이 열린다. 또한 강연이 끝난 뒤 김형주 학예연구사의 「쥐구멍에 볕 든 날」 전시 설명이 이어질 예정이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등록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03045 서울특별시 종로구 삼청로 37    대표전화 02-3704-3114    팩스 02-3704-3113

발행인 윤성용    담당부서 섭외교육과  © 국립민속박물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