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리깨, 무엇에 쓰는 물건일까?

국립민속박물관을 찾은 외국인에게 도리깨의 용도를 맞추게 했습니다. 과연 어떤 답이 나왔을까요?

도리깨는 나무로 된 타작용 농기구다. 농부들은 주로 대나무, 물푸레나무 같은 딱딱한 나무의 가지에 1미터 정도 길이의 휘추리 서너 개를 꼭지 끝에 잡아매 도리깨를 만들었다. 농부들은 이 도리깨로 쌀, 콩, 깨 등 마른 곡물의 이삭을 두드려 탈곡했는데 함께 모여 타작 소리에 맞춰 작업을 하며 노동요를 부르곤 했다. 도리깨는 지역에 따라 이름이 조금씩 달라진다. 전라남도 영광에서는 ‘도루깨’, 전라남도 거문도에서는 ‘돌깨’라고 부른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등록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03045 서울특별시 종로구 삼청로 37    대표전화 02-3704-3114    팩스 02-3704-3113

발행인 윤성용    담당부서 섭외교육과  © 국립민속박물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