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등거리와 등토시, 무엇에 쓰는 물건일까?

국립민속박물관을 찾은 외국인에게 등등거리와 등토시의 용도를 맞추게 했습니다. 과연 어떤 답이 나왔을까요?

‘등배자’라고도 불렸던 ‘등등거리’는 등나무 줄기로 만든 남자들의 옷이다. 등등거리는 주로 ‘등토시’와 함께 착용되었다. 여름철, 등등거리와 등토시를 착용하고 그 위에 저고리를 입으면 옷이 몸에 달라붙지 않았다. 옷과 옷 사이에 공간이 만들어져 땀이 난 피부와 옷 사이로 공기가 통했기 때문이다. 등등거리와 등토시는 등나무 줄기를 말려 가늘게 쪼갠 후 엮어서 만든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등록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03045 서울특별시 종로구 삼청로 37    대표전화 02-3704-3114    팩스 02-3704-3113

발행인 윤성용    담당부서 섭외교육과  © 국립민속박물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