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식과 다식판, 무엇에 쓰는 물건일까?

국립민속박물관을 찾은 외국인에게 다식과 다식판의 용도를 맞추게 했습니다. 과연 어떤 답이 나왔을까요?

다식茶食은 의례용이자 다과용 한과다. 다양한 색과 화려한 무늬를 가진 다식은 쌀가루, 밤가루, 콩가루 또는 송화가루를 꿀과 섞은 후 ‘다식판’이라고 하는 틀의 구멍에 넣고 찍어서 만든다. 다식과 다식판은 양반들의 제사를 위한 가정의 상비용구였다. 다식판에는 여러 가지 문양 혹은 주인의 이름을 새겨 의미를 나타내기도 했다. 이런 의미를 새긴 다식판은 대대로 자손이 이어받아 사용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등록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03045 서울특별시 종로구 삼청로 37    대표전화 02-3704-3114    팩스 02-3704-3113

발행인 윤성용    담당부서 섭외교육과  © 국립민속박물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