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도 나누고 농민도 응원하는
가래떡데이

 

11월 11일, 길쭉길쭉한 숫자가 모여 있는 이날엔 떠오르는 게 있으니 바로 가래떡이다. 이날은 우리에게 흔히 빼빼로데이로 알려져 있지만, 2006년부터는 쫄깃쫄깃한 식감에 포만감까지 주는 가래떡을 나눠먹는 ‘가래떡데이’를 기념하고 있다. 최근에는 가래떡데이를 맞아 가래떡에 치즈를 올리거나 과일, 쑥, 호박 등을 넣어 색색의 가래떡을 만들어 즐기는 이들도 늘고 있다. 이제 11월 11일은, 우리 농민들이 생산한 쌀로 만든 가래떡을 나누어 먹는 의미 있는 날로 기념해 보자.

sin_sl01_171113
sin_sl02_171113
sin_sl04_171113
sin_sl05_171113
가래떡데이 유래

 

11월 11일은 빼빼로데이로 유명하지만, 이날은 법정기념일인 ‘농업인의 날’로 농민들의 긍지와 자부심을 고취시키고 농업의 중요성을 되새기는 날이다. 정부는 2006년부터 ‘농업인의 날’을 알리고 쌀 소비를 촉진하기 위해 ‘가래떡데이’를 만들었다. 쌀로 만든 가래떡을 서로 나눠 먹고 선물하는 날이다. 현재 농림식품부와 농협 등 민관은 ‘가래떡데이’를 확산시키기 위해 다양한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등록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03045 서울특별시 종로구 삼청로 37    대표전화 02-3704-3114    팩스 02-3704-3113

발행인 천진기    담당부서 섭외교육과  © 국립민속박물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