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차림이 가벼워지는 계절

여름준비

 

슬슬 날씨가 더워지기 시작하면 심장이 쿵! 내려앉는다. 겨울 동안 두꺼운 겉옷으로 감춰두었던 몸매를 드러내야 할 여름이 다가왔기 때문이다. 6월부터 무더위와 함께 여름이 찾아오면 더 이상은 미룰 수 없다는 위기감에 헬스장을 찾고, 숲길이나 운동로에서 걷기운동을 하는 이들이 늘어난다. 여름에 최적인 수영을 배우기도 하고, 이열치열이라며 야구나 농구 등 야외에서 운동을 하기도 한다. 여름이 되면 먹는 것도 달라진다. 다이어트의 8할은 ‘음식’이라는 말이 있듯이 샐러드와 방울토마토, 고구마 등으로 가볍게 식사를 대신한다. 몇 해 전부터 ‘몸짱열풍’이 불면서 여름만 다가오면 다이어트를 위해 운동을 하고 식이조절을 하는 모습은 더 이상 낯설지 않은 풍경이 되고 있다. 그러나 겉보기에만 좋으라고 하는 여름준비는 아니다. 운동과 건강한 음식으로 삶의 활력을 찾는 것은 언제나 중요한 일이기 때문이다.

11-1000×547
31-1000×547
41-1000×547
51-1000×547
다이어트 유래

 

여름이 오면 운동과 다이어트를 가장 많이 한다. 다이어트 방법으로는 음식을 제한하는 방법이 대표적이며, 그 밖에 식사 행동을 바꾸는 행동 수정 프로그램, 신체 활동을 늘려 신진대사를 증가시키는 운동 등이 있다. 다이어트로 체중을 줄일 수는 있지만 이는 올바른 선택이 아니다. 건강에 위험할 정도로 과체중인 사람에게는 좋은 선택일 수 있어도, 현재 다이어트를 하고 있는 사람 대부분에게는 훌륭한 선택이 아니다. 비만이 아닌 사람들은 합리적이고 건강한 식습관을 만드는 것이 다이어트를 하는 것보다 훨씬 더 올바른 선택이다.

글_ 편집팀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등록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03045 서울특별시 종로구 삼청로 37    대표전화 02-3704-3114    팩스 02-3704-3113

발행인 천진기    담당부서 섭외교육과  © 국립민속박물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