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자문은 왜 하늘천 따지로
시작할까?

천지창조와 광활한 우주의 이야기

 

천자문은 ‘백수문白首文’혹은
‘백두문白頭文’이라고 부른다

 

161020_curious_01.jpg
<천자문> 30.5×21㎝, 필사본_국립민속박물관 소장

오늘날 우리가 익히 알고 있는《천자문》은 중국 위진남북조시대魏晉南北朝時代나라의 황제였던 무제武帝가 신하인 주흥사周興嗣(470?〜521년)를 시켜 만든 서책이다.
무제는 양나라의 초대 황제로서 시문詩文에 아주 뛰어났다. 어느 날 무제는 주흥사에게, 동진東晉 때의 유명한 서예가이자 학자인 왕희지王羲之의 행서行書 중 1,000개의 한자를 중복되지 않도록 가려내게 한 뒤, 4글자씩을 한 구절로 묶어 모두 125개의 문장을 완성하도록 명령했다.
그 당시 주흥사는 무제의 노여움을 사 감옥에 갇혀 죽음의 형벌을 기다리는 신세였다고 한다. 그러나 주흥사의 학문을 아까워한 무제가 만약 하룻밤 동안에 ‘천자문’을 완성하면 죄를 용서해주겠다고 하자, 주흥사는 머리가 새하얗게 변하도록 죽을힘을 다해 문장을 지었다. 이 일화 때문에 후세 사람들은《천자문》을 ‘백수문白首文’ 혹은 ‘백두문白頭文’이라고 부르게 되었다.

천자문은 1,000개의 한자, 250개의 구절,
125개의 문장으로 이루어져 있다

 

대개 천자문하면 첫 번째 한자인 ‘하늘 천(天)’으로 시작해 마지막 천 번째 한자인 ‘어조사 야’로 끝나는 1,000개의 한자로 구성되어 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천자문은 그냥 1,000개의 한자가 아닌 네 글자를 한 구절句節로 하고 다시 여덟 글자 두 구절이 한 문장을 완성하는 구조로 되어 있다.
쉽게 예를 들어 말하면, 천자문의 첫 네 글자인 ‘하늘 천, 땅 지, 검을 현, 누를 황’은 ‘천지현황天地玄黃(하늘은 검고 땅은 누렇다)’이라는 한 구절을 만들고, 다시 다음에 나오는 네 글자인 ‘집 우, 집 주, 넓을 홍, 거칠 황’은 ‘우주홍황宇宙洪荒(우주는 넓고도 거칠다)’이라는 한 구절을 만들고 있다. 그리고 ‘천지현황’과 ‘우주홍황’의 두 구절이 합쳐져 비로소 ‘하늘은 검고 누러며, 우주는 넓고도 거칠다’는 뜻을 가진 ‘천지현황天地玄黃하고 우주홍황宇宙洪荒이라’는 하나의 문장을 완성하게 되는 것이다. 이렇듯 각각의 뜻과 의미를 담고 있는 250개의 구절과 125개의 문장으로 구성되어 있기 때문에, 천자문이 1,000개의 한자로 이루어져 있다는 것은 잘못된 상식이자 오해라고 하겠다.

20170314_mins01
20170314_mins02
20170314_mins03
20170314_mins04

더욱이《천자문》을 구성하고 있는 125개 문장의 내용을 살펴보면, 이들 문장이 각각 중국의 신화와 역사 그리고 동아시아 문명의 탄생과 발전 과정은 물론이고 《논어論語》,《맹자孟子》,《시경詩經》,《대학大學》,《중용中庸》,《서경書經》,《주역周易》,《예기禮記》,《사기史記》등과 같은 고전의 정수를 담고 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이 때문에《천자문》은 1,000개의 한자를 배우고 익히는 한자 학습서가 아니라 동양의 인문과 고전의 세계로 들어가는 첫 번째 관문이자 서적으로 배우고 익혀야 마땅하다.

천자문은 왜 하늘천 따지로 시작할까?

 

《천자문》이 ‘하늘천 따지’로 시작하는 이유를 보면, 앞서 말한 천자문을 단순한 한자 학습서가 아니라 동양의 인문과 고전의 세계로 들어가는 관문으로 배우고 익혀야 한다는 것을 어렵지 않게 깨달을 수 있다.
인간이 창조해낸 신화와 역사의 세계에는 일정한 법칙이 존재한다. 그중 제1법칙은, 모든 신화와 역사는 반드시 ‘창세기創世記’ 곧 천지창조天地創造, 다시 말하자면 우주와 세계의 창조에서부터 시작한다는 것이다. 인간이 자신의 세계에 대한 고민을 하는 순간부터 우주의 시작, 즉 생명의 시작에 대한 연구는 시작되었다고 볼 수 있겠다.《천자문》역시 이 법칙에서 벗어나지 않는다.《천자문》의 첫 여덟 글자인 ‘하늘 천, 땅 지, 검을 현, 누를 황, 집 우, 집 주, 넓을 홍, 거칠 황’는, ‘하늘과 땅 그리고 우주는 도대체 어떻게 생겼을까?’라는 궁금증에서 시작한다.
그런데 이 여덟 글자가 구성하는《천자문》의 첫 문장인 ‘천지현황天地玄黃하고 우주홍황宇宙洪荒이라’에서 이야기하는 하늘과 땅에 대한 느낌은 검고 누렇다. 파란 하늘을 보면서 왜 검고 어둡다고 했을까? 그것은 인간의 시선이 닿는 하늘은 파랗지만 그 시선 너머의 하늘은 알 수 없는 미지未知의 세계이기 때문이다. 그것은 곧 암흑의 세계이고, 그래서 하늘은 검다고 했다. 그러면 땅은 왜 누런가? 그것은 중국 대륙의 특징 때문에 그렇다. 중국 문명은 곧 황하黃河 문명이다. 황하가 실어 나르는 흙은 누런 땅을 이루었고, 누런 땅은 생명이자 공포와 존경의 대상이 되었다. 중국의 세계관에서 누런색, 즉 황색黃色은 언제나 중심에 자리하고 있다. 따라서 세계의 중심인 중국을 상징하는 색은 황색이고, 또 중국을 지배하는 천자天子의 색 역시 황색이다.

161020_curious_01.jpg
《단원 풍속도첩》 김홍도의 그림 ‘서당’.
당시 천자문 등을 가르치던 서당에서 엄격한
훈장님에게 혼나 울고 있는 아이의 모습이 보인다
_국립중앙박물관 소장

여기에서 말하는 우주宇宙는 요즈음 우리가 말하는 지구 밖의 세계(우주)와는 다른 뜻을 갖고 있다. 우는 위아래와 동서남북을 뜻하고, 주는 과거와 미래를 나타낸다. 우주宇宙는 ‘시간과 공간’을 뜻하며, 천지天地를 비유하는 말이다. 따라서 ‘우가 넓다〔洪〕’는 것은 천지의 공간이 끝도 없이 넓다는 뜻이고, ‘주가 거칠다〔荒〕’는 것은 지나간 시간과 다가올 시간은 인간의 힘으로 어떻게 할 수 없는 거친 상태로 남는다는 뜻이라고 할 수 있다.
천자문의 첫 여덟 글자 ‘하늘 천, 땅 지, 검을 현, 누를 황, 집 우, 집 주, 넓을 홍, 거칠 황’은, 세계와 우주는 인간의 탄생 이전에 존재했으며, 또한 인간의 힘이 닿지 않는 무한한 미지의 영역임을 보여준다. 이렇듯《천자문》은 천지창조와 광활한 우주의 이야기로 시작하기 때문에, ‘하늘천 따지’가 1,000개의 한자 가운데 가장 첫 자리를 차지하게 되었다고 하겠다.

글_한정주 | 역사 평론가 겸 고전 연구가
역사와 고전을 현대적 가치와 의미로 다시 발견하고 새롭게 해석하는 것을 글쓰기의 목표로 삼고 있는 역사 평론가 겸 고전 연구가다. 역사와 고전을 공부하고 연구하며 집필하고 강의하는 소박한 모임 ‘고전ㆍ역사 연구회 뇌룡재(雷龍齋)’를 운영하고 있다. 『천자문 인문학』, 『호(號), 조선 선비의 자존심』, 『조선을 구한 13인의 경제학자들』등의 저서가 있다.

3개의 댓글이 등록되었습니다.
  1. 이 글을 읽고 천자문에 대해서 새로운 지식을 알게 되었네요. 다시금, 천자문의 구절을 배워보고 싶어지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2. 아련한 추억. 할아버지의 가르침도 현대교육에 밀려 버렸는데
    토직후 한자를 배우며 궁금한 사항을 잘 가르쳐 주어서 감사 합니다
    .좋은 강의 자료로 활용 하겠읍니다,

  3. 우리 전통문화의 근간을 차지하고 있는 천자문 4언 한구절 두구절로 표현된 중국고전의 핵심들을 잘표현한 대서사시
    새로운 천자문 해설에 감사드립니다.

댓글 등록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03045 서울특별시 종로구 삼청로 37    대표전화 02-3704-3114    팩스 02-3704-3113

발행인 천진기    담당부서 섭외교육과  © 국립민속박물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