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나, 이게 뭘까?

외국인에게 버나를 건네보았어요

버나

버나는 지름 30~35㎝, 두께 3~4㎝쯤 되는 쳇바퀴로 양쪽에 헝겊을 여러 겹 덧바르고, 가운데에는 가죽을 둥글게 오려붙인 것이다. 버나놀이에서는 주로 버나를 돌리므로 놀이 자체를 가리키는 이름이 되었다.

버나놀이는 남사당패의 두 번째 재주로, 버나뿐 아니라 대접이나 대야 등을 막대기나 담뱃대·칼·얼레 등에 얹어 돌린다. 재주가 뛰어난 사람은 막대기와 담뱃대를 이어 붙이고 그 위에 물건을 얹어 돌리는 묘기를 보이기도 한다. 연희시간은 30분 내외인데, 먼저 덩더궁이 장단을 2∼3분 친 뒤에 버나잡이와 상대역 소리꾼인 매호씨어릿광대가 「매화타령」을 부르고, 이어서 버나·대야·대접 등을 돌리는 순서로 진행된다.

버나를 돌릴 때에는 그 동작에 따라 열 다섯 가지의 사위가 있는데, 각 사위가 바뀔 때마다 버나잡이와 매호씨는 재담을 주고받아 흥취를 돋운다. 열 다섯 가지 사위 이름은 다음과 같다. ① 던질 사위 ② 때릴 사위 ③ 다리사위 ④ 무지개사위 ⑤ 자새 버나 ⑥ 칼 버나 ⑦ 바늘 버나 ⑧ 도깨비 대동강 건너가기 ⑨ 정봉산성 ⑩ 단발령 넘는 사위 ⑪ 삼동 ⑫ 놋대야 돌리기 ⑬ 낙화사위 ⑭ 꼬바리 사위 ⑮ 물주리 사위 등이다. 한편, 반주음악으로 덩더궁이와 자진가락이 연주되며, 소리로는 「산염불」이나 「매화타령」을 부른다. 반주에 사용되는 악기는 꽹과리·징·북·장구·날라리 등이며, 놀이기구는 버나 외에 굽이 달린 놋대야·백자대접·얼레·담뱃대·앵두나무막대기·창칼 등이 있다.

버나 돌리기는 중국인들이 하는 접시돌리기와 비슷하지만, 단순히 묘기로만 끝나는 것이 아니다. 버나잡이와 매호씨가 서로 주고받는 재담과 창에 극적 성격이 담겨 있는 점에 차이가 있다.

 

 

영상_ 편집팀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등록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03045 서울특별시 종로구 삼청로 37    대표전화 02-3704-3114    팩스 02-3704-3113

발행인 천진기    담당부서 섭외교육과  © 국립민속박물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