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쏭달쏭, 입추

올해 입추는 8월 7일

 

이제 가을이라던데
이제 하늘이 높아지고 바람이 선선해질 거라는데

왜 여전히 빙수는 맛있고
왜 여전히 그늘 밑이 좋을까.

밤에 슬쩍 창문 닫고 간
엄마는 아실까?

160727_seasons_img

입추立秋

24절기 중 열세 번째 절기인 입추. 이날부터 입동 전까지를 가을로 친다. 입추는 보통 8월 초로 여름휴가가 한창일 무렵이라 웬 가을인가 의아해하는 사람도 있지만, 한창 더운 가운데 가을 기운이 서서히 이는 시기다. 며칠만 지나도 밤엔 선선한 바람이 불어오는 걸 느낄 수 있다.

“입추 때는 벼 자라는 소리에 개가 짖는다.”라는 속담이 있을 만큼 곡식이 영그는 중요한 시기다. 그래서 맑은 날씨일수록 좋다. 입추 때는 날씨로 점을 치는 풍속이 있다. 수확이 가까워지기 때문이리라. 하늘이 청명하면 만곡萬穀이 풍년이라고 여기고 이날 비가 조금 내리면 길하며 많이 내리면 벼가 상한다고 여긴다. 또한, 천둥이 치면 벼의 수확량이 적고 지진이 있으면 다음 해 봄에 소나 염소가 죽는다고 했다.

한 해 농사의 성패가 갈음되는 입추. 농부가 애지중지 키운 농작물이 잘 여물어 풍족한 가을걷이를 할 수 있도록 파란 하늘이 처서處暑까지 이어지길 빌어본다.

그림_ 김한걸
마음이 따뜻해지는 그림만을 그리는 작가 김한걸은 삼성전자, 아모레퍼시픽, LG, KT 등 다수의 기업광고 일러스트레이션을 맡아 작업해왔고, 현재 브랜드 웜그레이테일을 운영 중이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 등록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03045 서울특별시 종로구 삼청로 37    대표전화 02-3704-3114    팩스 02-3704-3113

발행인 천진기    담당부서 섭외교육과  © 국립민속박물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