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기, 어떻게 차는 걸까?

외국인에게 제기를 보여주었어요


 
 

제기차기

제기는 이미 고대의 공차기인 축국蹴鞠에서 비롯된 놀이이다. 제기 또는 제기차기라는 말도 축국을 우리말로 표현한 것이다. 원래 공을 차는 축국을 조선 초기에는 ‘뎌기’라고 했다가 18세기 이후 ‘져기’ 또는 ‘젹이’를 거쳐 ‘제기’로 바뀌었다.
 
처음에는 공을 제기로 사용하다가, 공 외에 새로이 건, 건자鞬子, 척건자踢鈹毛子 같은 제기가 출현하였다. 특히 척건자는 무거운 물체에 종이나 털을 엮어 만든 아동용 제기였다. 공을 쉽게 구하거나 만들 수 없던 상황에서 아이들이 간단히 만들 수 있는 제기가 등장한 것이다. 조선 후기에는 내기를 위한 엽전제기가 등장하다가 근대 이후 쇠붙이에 플라스틱을 합쳐 만든 제품이 사용되고 있다.
 
제기를 차는 방법에는 ‘발들고차기’, ‘양발차기’, ‘외발차기’, ‘뒷발차기’가 있다. 제기는 한 사람씩 차기도 하고 여러 사람이 모여서 마주 차기도 한다. 서울에서는 한 번 차고 땅을 딛고 또 차고 땅을 딛는 제기차기를 ‘땅강아지’, 두 발을 번갈아가며 차는 것을 ‘어지자지’, 땅을 딛지 않고 계속 차는 것을 ‘헐랭이’라고 한다. 전남 고흥지방에서는 땅강아지를 ‘땅지기’, 어지자지를 ‘양방지기’, 헐랭이를 ‘들지기’라고 한다. 이 밖에 한번 차서 제기를 입에 물었다가 다시 차고, 다시 차고 입에 무는 ‘물지기’, 키를 넘게 올려 차는 ‘키지기’, 차서 머리 위에 얹었다가 떨어뜨려 다시 차는 ‘언지기’도 있다.
 
민간에서 성행한 제기차기는 근대 이후에도 여전히 계속되었다. 특히 제기차기는 석전石戰과 함께 구한말 서양의 선교사들이 가장 신기해 한 풍경 가운데 하나였다. 그러다가 서양의 근대식 축구가 도입되면서 공을 이용한 제기차기 형식의 축국은 점차 사라져 갔다. 그 결과 돈제기만 남은 셈이다. 오늘날 한국에서 제기라고 하면 엽전제기를 생각하는 이유도 그 때문이다. 엽전제기는 오늘날 전국적으로 제기차기라 부르지만, 평안도에서는 테기차기, 체기차기, 전라도에서는 재기차기, 제주도에서는 쪽기차기라고도 한다.

 
 

| 원문 출처_ 한국민속대백과사전
영상_ 편집팀

1개의 댓글이 등록되었습니다.

댓글 등록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03045 서울특별시 종로구 삼청로 37    대표전화 02-3704-3114    팩스 02-3704-3113

발행인 천진기    담당부서 섭외교육과  © 국립민속박물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