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지방을 밟으면 왜 복 달아난다고 했을까?

문지방에 얽힌 속설

우리 집 문지방에서는 달콤한 캐러멜 냄새가 났다. 할머니는 어느 신문기사에서 초 대신 캐러멜 을 싼 밀종이로 문지방을 문지르면 때도 안 타고 퍽 편하다는 기사를 그대로 믿었다. 초로 문지방을 반질거리게 하는 건 내 몫이었는데 언젠가부터 그 일을 할머니가 대신했다. 둥글게 등을 말고 문지방 앞에 앉아 있던 할머니와 곁에 놓인 ‘해태 커-피 카라멜 상자’. 그 장면은 어쩐지 잘 잊히지 않는다. 삼 남매의 막내딸이었던 나에겐 하지 말아야 할 것이 많았다. 할머니는 툭하면 장손 앞길이 막힌다는 소리를 자주 하셨는데 특히 내가 문지방에 발가락만 갖다 대도 꽥 하고 소리를 지르셨다.
 
옛날에 지어진 집에는 모든 방마다 문지방이 있었다. 늘 그것을 넘어 다녀야 한다는 게 여간 귀찮은 일이 아니었다. 문지방을 밟으면 복이 나가거나 문지방에 사는 귀신이 노한다는 게 그 이유였는데 자라서 생각해보니 집을 보호하기 위해서였던 것 같다.
 
한옥은 대부분 여닫이였다. 방과 방으로 통하는 문의 높이가 고개를 숙이고 들어가지 않으면 안 될 정도로 낮았는데 거기에 문지방이 꽤 높았다고 한다. 아마 문을 열 때마다 밟고 지났다면 머리도 문지방도 남아나지 않았을 것이다. 그런데다 나무로 된 이 문지방이 습기를 먹으면 틀어지는 경우가 많아 문지방을 자주 밟으면 집의 균형이 흔들릴 수도 있었다고 한다. 닳은 문지방은 바람이 들기에도 좋아서 겨울엔 닳은 틈으로 들어오는 바람이 꽤 추웠을 것이다.
 
현재 남아있는 옛 가옥들을 돌아보면 문지방이 둥글게 닮아 내려앉은 모습을 볼 수 있는데 당시 손님에게 그 모습을 보여주기에 썩 좋은 일은 아니었을 거다.
 
문지방에 관한 속설들을 들어왔지만 이것은 아마도 손자와 집 둘 다를 위하는 할머니의 마음이 가장 컸을 것이다. 문지방 밟는다고 하루아침에 집이 무너지지는 않았을 테니까.

 

한국 전통가옥과 관련된 자료 더 보기
| 경북 내륙지역의 가옥과 생활 – PDF
| 강원도 산간지역의 가옥과 생활 – 삼척군·평창군·정선군 – PDF

 

여러분이 알고 있는 문지방에 관한 속설은 무엇인가요?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2개의 댓글이 등록되었습니다.
  1. 아하.. 이런 속설들이 있는거였군요.
    저도 문지방 밟지 마란 소리 엄청 듣고 살았네요….
    복나간다… 엄마 일찍 죽는다…. 뭐… 등등…
    그 땐 엄마 일찍 죽으면 안되니깐 안 밟았던거 같아요.

  2. 문지방 밟으면 재수없다고 했어요. 그래서 다른사람이 우리집에 와서 문지방 밟으면 싫었고 남의집에 가도 항상 조심했는데, 지금도 그래요. 속설이라고 해도 나쁘다는걸 굳이 할 필요는 없다는 생각입니다.

댓글 등록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03045 서울특별시 종로구 삼청로 37    대표전화 02-3704-3114    팩스 02-3704-3113

발행인 천진기    담당부서 섭외교육과  © 국립민속박물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