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무속의 의미를 찾다

‘민속학자 김태곤이 본 한국무속’ 기증전 개최

2015년 4월 22일부터 6월 22일까지 국립민속박물관 기획전시실Ⅰ에서 남강南剛 김태곤金泰坤1936~1996, 전 경희대 교수이 평생 수집한 무속 관련 유물을 소개하는 ‘민속학자 김태곤이 본 한국무속’ 특별전을 개최한다.

 

김태곤 교수는 원광대학교와 경희대학교에 재직하며 평생 민속 현장을 조사‧연구를 하면서 <한국의 무신도巫神圖> 등 저서 34권과 「황천무가연구黃泉巫歌硏究」 등 논문과 글 200여 편을 남긴 민속학자이다.

 

그는 대학시절부터 전국의 굿 현장을 찾았고, 무당들이 무업巫業을 그만두면서 소각하거나 땅에 묻는 무신도와 무구를 수집했다. 더불어 무속 연구에 힘을 쏟으면서 ‘모든 존재는 미분성未分性을 바탕으로 순환하면서 영구히 지속한다’는 ‘원본사고原本思考’ 이론을 이끌어내는 등 다양한 성과를 냈다. 그러나 몽골‧시베리아까지 조사 범위를 확대하면서 비교연구를 시도하던 중 1996년, 61세의 이른 나이에 작고, 그의 연구는 멈추게 되었다.

 

그 후, 부인 손장연 여사는 자료 보존을 위해 자택에 항온항습기를 설치하는 등 많은 노력을 기울여 오다가 2012년 7월, 조사현장 사진‧동영상 등 아카이브 자료 1,883건 30,198점과 무신도 등 유물 1,368건, 1,544점을 국립민속박물관에 기증하였다.

 

이번 전시에서는 김태곤 선생이 1960년대부터 굿 현장을 꾸준하게 기록하면서 멸실 위기에서 수집한 무신도, 무구와 무복, 사진·동영상 등 300여 점을 만날 수 있다. 전시는 기증유물을 중심으로 35년에 걸친 민속학자 김태곤의 학문적 발자취를 따라 가는 방식으로 이루어졌다. 전시를 통해 한국 무속 연구에 매진한 민속학자가 무엇을 탐구하고 어떻게 조사하였는지, 그리고 수집 자료의 의미를 살펴볼 수 있도록 구성하였다.

 

마치 수장고를 개방한 듯 한 느낌의 전시방식과 ‘비콘Beacon’을 통해 전시물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어 전시 관람에 또 다른 재미를 준다.

 

전 시 명: 기증전 “민속학자 김태곤金泰坤이 본 한국무속”
기 간: 2015년 4월 22일~6월 22일56일간
장 소: 국립민속박물관 기획전시실Ⅰ
전시구성:
    제1부 김태곤은 누구인가?
    제2부 신령과의 소통을 기록하다
    제3부 신령의 세계를 기록하다
    제4부 북방의 신령을 찾아 떠나다
주요 전시물: ‘남이장군사당제’ 영상1972년 촬영, 동관왕묘 봉안 ‘삼국지연의도三國志演義圖’, ‘관운장군도’․‘정전부인도’․‘황금역사금이신장도’황춘성 작, 산신상, 북두칠성 명두, 김태곤 미발표 육필원고, 시베리아 에벤키 족 무복巫服 등 총 300여 점
김태곤


1개의 댓글이 등록되었습니다.
  1. 보람된 시간이었습니다. 선생님의 열정 덕분에 사라져갈 뻔한 귀한 자료들을 직접 보고 느낄 수 있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댓글 등록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03045 서울특별시 종로구 삼청로 37    대표전화 02-3704-3114    팩스 02-3704-3113

발행인 천진기    담당부서 섭외교육과  © 국립민속박물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