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복 치마는 항아리형과 A자형 사이를 오고갔다. 그것은 ‘실용’과 ‘외양’이 교차하는 시대상의 반영이었다.

미세먼지에 맞서는 우리의 무기인 마스크는 이제 생필품이자 패션이다.

거대 로봇 영화가 계속 개봉되고 있다. 로봇으로 말하자면 60~80년대를 따라갈 수 있을까?

오늘날 슈퍼 히어로 역할을 수행한 조선시대 소설 주인공들. 사람들은 왜 그들에게 열광했을까?

단순하게 생긴 담뱃대. 자세히 보면 그 안에 기호품의 과거와 현재가 담겨 있다.

요즘 지하철 풍경은 스마트폰이 인체의 일부가 돼버린 이 시대의 데칼코마니다.

지체 높은 여인이나 기생의 화장 도구, 경대(鏡臺).
이 조선시대 공예품을 21세기로 소환해 생활명품 작가 윤광준의 눈으로 재조명했다.

스마트폰을 벗 삼아 혼자 밥 먹고 술 마시는 시간. 가끔은 이런 순간이 필요하다.

외출할 때 저고리 위에 입는 우리나라 고유의 겉옷, 두루마기의 기원, 유래 등을 살펴보자.

뉴스레터 구독신청
FOLLOW US

03045 서울특별시 종로구 삼청로 37    대표전화 02-3704-3114    팩스 02-3704-3113

발행인 윤성용    담당부서 섭외교육과  © 국립민속박물관.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