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향을 그리는 사람들과 마음의 고향이 필요했던 도시인까지 따뜻하게 위로했던 그때 그 농촌 드라마 이야기.

정선에서 태어났지만 정선을 떠난 사람. 하지만 정선에 매달려온 사람. 시인 전윤호를 만났다.

풍요를 위해 일제히 상경하던 시대가 있었다. 이제는 상경과 함께 지속가능한 삶을 위해 귀향, 귀촌, 이주를 선택하는 시대다.

그 지역만의 기후와 식재료는 특별한 음식 문화를 형성한다. 팔도강산 우리 고향에는 고향의 맛이 있다.

빨간 구두 한 켤레만으로 가슴 설레고 한없이 행복할 수 있었던 유년 시절의 추석 이야기.

명절 기차표를 사러 기차역에서 밤새우던 시절은 가고 디지털 시대와 함께 ‘대국민 수강신청’ 시대가 열렸다.

한국 대중가요의 시작과 함께 수많은 고향 노래가 등장했다. 한국인은 어떤 노래를 통해 고향을 그리워했을까?

‘워라밸’ 시대, 한국인은 어떤 휴가를 즐기고 있을까? 한국관광공사 온라인홍보팀 김양길 팀장에게 물어보았다.

방학은 학생의 휴가. 1950년대부터 21세기까지 초등학생 여름방학 생활사를 돌아보았다.

가이드북에서 유튜브로, 여행 후일담에서 SNS로. 휴가지 정보를 찾고 공유하는 방식은 계속 변화해왔다.

뉴스레터 구독신청
FOLLOW US

03045 서울특별시 종로구 삼청로 37    대표전화 02-3704-3114    팩스 02-3704-3113

발행인 윤성용    담당부서 섭외교육과  © 국립민속박물관. All Rights Reserved